Home | 로그인
삶의노트 (2016년~오늘)
삶의노트 (2015년)
삶의노트 (2000~2011년)
--
> 삶의노트 > 삶의노트
2016년 01월 09일

류영모의 종교적 체험은 불교인들이 견성하는 체험과 크게 다르지 않다. 류영모는 기독교인으로서 자신 속에 있는 성령을 발견한 것 뿐이고, 불자는 화두선 또는 명상수련을 통해서 자신 속에 있는 부처를 발견한 것 뿐이다. 이들이 발견한 절대자는 종교적 대상으로서 이름만 다를 뿐이지 같은 것을 말하고 있다. 기독교인의 몸이 불자의 몸과 그 성분이 다르지 않듯이, 기독교인 속에 있는 절대자가 불자 속에 있는 절대자와 다르지 않다. 참고로 불교에서는 절대자라는 명칭 대신에 텅빔(空)으로 그 자리를 표현하고 있다. 다만 진리를 알아가려는 것 보다 자신이 속한 종교적 교리에 더 의미를 두는 사람에게는 타종교가 이단 또는 사탄으로 밖에 여겨지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본질에 접근하면 할수록 진리는 점점 더 밝게 자신을 드러낸다.

어제 서점에서 『동경대전』을 구입했다. 이 책은 동학의 창시자 수운 최제우가 쓴 조그만 책이다. 최제우도 종교적 체험을 통해 인간 속에 있는 천주(절대자)를 발견하고서 자기 나름의 철학을 세우고 포교를 했다. 아직 동학을 잘 알지 못하지만 그의 종교체험을 읽어보니 여느 견성한 사람들과 현상이 비슷했다. 그래서 좀 더 알아보려고 한다.

유교, 불교, 노장사상, 천도교(동학), 힌두교,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 등 종교는 공통적인 부분을 가지고 있다. 우리가 사는 이 현상계 이면에 그것을 운영하는 질서, 이치 또는 신(神), 절대자가 있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그것(절대자)을 자신들이 살아가는 세계의 문화권 속에서 다양하게 이름을 붙였고, 그들 나름의 독특한 문화권 속에서 체험한 내용을 경전으로 기록했다는 것이다. 따라서 하나의 종교관으로 이 세계를 해석하고 구성하려 하면 반드시 오류에 빠지거나 설익은 지식이 될 가능성이 높다. 진리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종교와 철학을 섭렵해서 비교 검토하고, 종교간에도 서로 협력하며 도와야 모두가 더 명확하게 진리에 다가설 수 있다. 그렇다고 종교를 통합할 필요는 없다. 자신이 믿는 종교에서 하나님을 만나면 그것으로 족하다. 

Copyright ⓒ 2000~Now 김무용(Kim Mooy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