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로그인
삶의노트 (2016년~오늘)
삶의노트 (2015년)
삶의노트 (2000~2011년)
--
> 삶의노트 > 삶의노트
2018년 07월 06일

"나는 누구인가?"

생각은 왜 이런 생각을 할까? 생각 자체는 기능 혹은 작용 같은 것이다. 생각이 자신이 누구인지 묻고 있다. 예를들면, 아바타를 하나 만들었는데, 아바타는 그것을 조정하는 게이머(본체)가 없이는 혼자서 살 수 없다. 그런데 어느날 아바타가 '나는 누구인가'라고 스스로 자문한다. 이런 상황을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 지금부터 그냥 생각이 흘러가는 대로 써 내려 가겠다.

아바타는 모니터 상의 캐릭터이다. 그것은 실체가 없는 이미지이다. 그런 아바타가 '나는 누구인가'라고 물었을 때, 아바타 스스로 질문을 할 수는 없다. 게이머가 그 질문을 한 것이다. 그런데 게이머가 자신이 누구인지 몰라서 그런 질문을 아바타를 통해서 했을 리는 없다. 게이머는 자신이 누구인지 분명히 알고 있다.

'나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에는 질문하는 자와 실체가 분리되어 있다. 즉 '나'와 '누구'로 분리되어 있다. 현재 아바타는 그 스스로 '나'라고 생각하면서 한편으로는 '누구'를 찾고 있다.

그런데, '나는 누구인가?'라는 물음은 인간의 언어이다. 이것을 인간은 의미를 갖고 해석할 수 있지만 아바타는 다르다. 이제 아바타의 언어로 한번 말해보자. 아바타는 스스로 질문한다. 'лПφχβαΕΘ ωłЩъþIJθ?' 이게 뭔지 알 수 있는가? 문자로써 그 모양을 알겠는데, 이것이 무슨 의미인지는 알 수가 없다. 하지만 게이머는 아바타가 어떻게 저런 기호를 사용하게 되었는지 그 과정에 모두 참여했으니 의미를 알 수 있다. 그렇다면 게이머는 굳이 의미를 이해할 필요가 없다. 그냥 알기 때문이다. 즉 저 기호의 탄생부터 의미까지 게이머는 그냥 아는 것이다. 하지만 아바타 입장에서는 자신이 기능이기 때문에 본체인 게이머를 알지 못한다. 그런데 아바타 자신이 이미지이고 실체가 없다는 것을 이해한다면 어떻게 될까? 자신이 게이머에 의해서 생각하고 있다면 어떻게 될까? 더 정확하게는, 아바타 자신이 게이머와 통합체라는 것을 안다면 어떻게 될까? 더 이상 묻지 않을 것이다. 물음이 더 이상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아바타가 '나는 누구인가?'라고 생각하는 것은 마치 바람이 부는 것과 같다. 바람이 부는데 무슨 이유가 있고 의미가 있는가? 그냥 바람을 느끼면 된다. 저 질문은 '바람은 바람인가?'라는 질문과 다르지 않다. 바람은 그저 바람이다. 그런데 앞의 '바람'과 뒤의 '바람'을 다르게 설정하고 바람이 바람을 찾는 꼴이 된다. 게이머 입장에서는 '나는 누구인가?'라는 질문이 '나는 단지 나다'라고 이해될 것이다. 그러니 하나님(게이머)은 모세(아바타)가 '당신은 누구십니까?'라고 물었을 때 '나는 단지 나다'라고 대답을 한 것이다.  

예시가 좀 불완전하지만 생각나는 대로 기록해 봤다. 내가 컴퓨터 프로그래머이다보니 이 예화를 잘 다듬으면 인간의 실체와 이 세계를 설명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다. 좀 더 잘 설명할 수 있겠는데 위 설명으로는 너무 부족하다. 

Copyright ⓒ 2000~Now 김무용(Kim Mooyong)